UPDATE . 2019-05-20 02:00 (월)
KT "5G 초연결 시대, 보안은 블록체인으로..."
KT "5G 초연결 시대, 보안은 블록체인으로..."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9.04.17 02:28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이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진행된 KT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이 16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진행된 KT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KT가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가 체인'을 통해 5G 시대 보안 우려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공개했다.

KT는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가 체인'을 공개하고 독자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선보였다.

기가스텔스는 신원이 검증된 송신자에게만 IoT 단말의 IP 주소가 보이는 'Invisible(보이지 않는) IP' 기술이다. 검증되지 않은 익명의 송신자에게는 IoT 단말이 마치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네트워크에서 보이지 않는다.

KT는 "IoT 단말의 해킹 사례 중 99%가 인터넷을 통한 익명의 접속을 통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기가스텔스 적용으로 IoT 보안 취약점의 상당 부분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서버, IoT 단말 등 통신에 관련된 모든 요소에 대한 고유 ID를 저장하고,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1회용 상호 인증 접속토큰을 발행해 IP가 아닌 ID 기반으로 통신 무결성을 보장한다는 설명이다.

이동훈 KT 블록체인센터 블록체인 기술개발TF 팀장은 "블록체인 키는 암호화된 형태로 저장돼 있어 탈취당하지 않는 이상 ID를 위·변조할 수 없다"며 "자사 서비스는 IoT 단말-서버-사용자에 이르는 전체 구간에서 엔드투엔드 보안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KT는 경쟁사가 내세우는 양자암호기술보다 범용성, 가격, 보안성에서 우위를 갖췄다고도 자신했다. SK텔레콤은 서울-대전 구간에 자회사 IDQ의 양자키분배(QKD) 기술을 연동해 5G와 LTE 데이터 송수신 보안을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팀장은 "양자암호기술은 현실적으로 지금 상황에서 한계가 있는 서비스"라며 "네트워크 일부 구간인 광통신 구간에만 적용할 수 있다는 문제가 있고, 가격이 일반 기업 수준에서 들여오기 매우 부담스러운 고가다. 또 보안 측면에서도 양단에서 누가 교환했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KT는 우선 올해 5G B2B, IoT 시장에 기가스텔스를 적용해 블록체인 네트워크 시장 형성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커넥티드카, 스마트팩토리를 포함한 5G 핵심 서비스에 이를 적용하고 이후 개인 모바일에도 적용을 검토한다.

또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공개하고 2019년 2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지역화폐의 안전하고 건전한 유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착한페이는 모바일 앱 기반의 상품권 발행 및 QR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이다. KT는 이달부터 김포시에서 유통되는 110억원 규모의 김포페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KT는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5G 시대 가장 안전한 네트워크를 표방한다"며 "대한민국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를 위해 지속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BaaS 플랫폼을 통한 블록체인 유니콘 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