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3 00:30 (목)
[사설] 세월호 5주기, 더 이상 억측도 반목도 있어선 안 된다
[사설] 세월호 5주기, 더 이상 억측도 반목도 있어선 안 된다
  • 아시아타임즈
  • 승인 2019.04.16 16:48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전남 진도 팽목항과 선체가 안치된 목포신항, 경기 안산 등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를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추모 행사가 열렸다. 추모와 애도의 노란 리본이 물결치고 수많은 이들이 ‘잊지 않겠다’고 했던 5년 전의 다짐과 약속을 되새겼다. 그러나 세월호의 상처 치유와 진실규명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침몰과 구조 실패의 원인 규명, 책임자 처벌 등 국민이 납득할만한 결과물은 나오지 않았고 ‘안전 대한민국’을 부르짖었지만 이 역시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2015년 1월 세월호 특별법 제정으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1기가 꾸려졌지만 선체 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고 침몰 원인도 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꾸려진 2기 특조위는 해군과 해경의 CCTV 조작 의혹 등 증거 조작·은폐 가능성을 제기했으나 강제 수사권이 없어 난항을 겪고 있다. 최근 희생자 가족과 관련 단체들이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 재수사’ 등을 요구하고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국민 안전문제 역시 지난 5년 동안 변한 것이 없다는 평가다. 정부는 '국가개조'를 내걸고 4월16일을 ‘국민안전의 날’로 지정했으나 정부의 안전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안했고 고질적 병폐인 안전불감증도 여전하다.

무엇보다 더 심각한 것은 정치권에서 아직도 정쟁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써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권의 몰상식과 패륜적인 음해가 극에 달했다는 비판이다.
이제 더 이상 어느 누구도 세월호를 둘러싼 억측과 논란으로 유족에게 상처를 주고 사회 반목을 조장해선 안 된다. 따뜻한 마음으로 희생자의 넋을 달래고 유족에 대한 치유를 도와야 하는 것이 도리다. 정치권도 진상규명에 협조해 국민이 납득하는 결과를 내고 사회 갈등을 방치해선 안 될 것이다.


asiatime@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