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1 00:00 (수)
진주 방화·흉기범, 계획범죄 정황 속속 드러나
진주 방화·흉기범, 계획범죄 정황 속속 드러나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4.1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아파트 방화범.(사진=연합뉴스)
진주아파트 방화범.(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을 부린 40대 남성이 평소 이웃 등을 향한 과도한 피해망상 탓에 분노를 표출해온 사실이 경찰 수사로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도구를 준비해 범행한 점 등에 미루어 계획범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현주건조물방화·살인 등 혐의를 받는 안모(42)씨에 대해 현재까지 진행한 1차례 조사와 프로파일러를 투입한 심리면담을 통해 안 씨의 피해망상이 상당 기간 지속된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이 기록 등으로 공식 확인한 안 씨의 정신질환 병력은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행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하는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보호관찰을 명령받은 판결문을 보면 안 씨에게 편집형 정신분열증이 있다는 내용이 나온다.

안 씨는 2015년 1월부터는 조현병으로 모 정신병원에 다녔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해당 병원은 2016년 8월부터 가지 않았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영장을 발부받아 이후에도 안 씨가 다른 병원에서 정신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지 전반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안 씨는 본인이 현재까지 살던 아파트에 2015년 12월 입주한 이후 최소 2018년 9월부터 지난달까지 이웃과의 마찰로 6차례 신고된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아파트 밖에서의 폭행 및 둔기 위협을 동반한 폭행으로 신고된 경우도 2건 있었다.

경찰은 과거 병력과 안 씨를 강제입원시키려고 한 적이 있다는 가족 진술을 고려해 프로파일러 면담 등을 실시하며 안 씨의 현재 정신상태 확인에도 주력하고 있다.

안 씨는 체포 이후에도 "사회적으로 불이익을 계속 당해 홧김에 불을 질렀다"거나 "위해 세력이 많아 가만있으면 자기가 어떻게 될 것 같아 방어에 나선 것"이라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번 범행이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피해망상에 따른 분노가 쌓여 계획적으로 실행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불을 지르기 위해 휘발유를 사 온 점, 대피하는 주민들의 목 등 급소를 노려 잔혹하게 범행한 점 등을 토대로 안 씨에게 인지·분별 능력이 있고 범행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