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14:30 (일)
LG전자 '장애인의 날' 맞아 시청각장애인용 TV 200대 기증
LG전자 '장애인의 날' 맞아 시청각장애인용 TV 200대 기증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9.04.19 10: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LG전자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시·청각 장애인들이 쉽고 편리하게 TV를 즐길 수 있도록 시청각장애인용 TV를 기증한다.  

LG전자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이달 말까지 장애인 관련 70개 기관에 시청각장애인용 TV 200대를 전달한다.(왼쪽부터)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 관장, 배두용 LG전자 세무통상그룹장 부사장./LG전자
LG전자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이달 말까지 장애인 관련 70개 기관에 시청각장애인용 TV 200대를 전달한다.(왼쪽부터)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 관장, 배두용 LG전자 세무통상그룹장 부사장./LG전자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장애인 관련 70개 기관에 시청각장애인용 TV(32TK42GH) 200대를 전달한다.

LG전자는 지난달 말까지 LG전자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LG전자 러브레터' 이벤트에서 시청각장애인용 TV가 필요한 사연을 접수하고 기증 대상 기관 70곳을 선정했다. 

수어(手語) 통역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 전국 각지의 장애인복지관, 점자도서관 등 다양한 기관에서 시청각장애인용 TV가 필요한 사연을 보내왔다.

시청각장애인용 TV는 자막 기능을 강화해 방송에 등장한 인물들이 하는 말, 내레이션 등을 화면 하단에 자막으로 보여준다. 방송화면과 자막을 상하로 분리해 화면이 겹치지 않는다. 사용자는 자막 위치, 글씨 크기, 글씨 배경색 등도 조정할 수 있다.

음성안내 기능은 모든 메뉴를 사용하는 방법을 음성으로 알려준다. 시력이 좋지 않은 시청자를 위해 화면의 일부를 확대해주는 기능도 있다. 사용자는 확대해 보고 싶은 부분을 간단한 리모컨 조작만으로 최대 3배까지 키워서 볼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기증이 시·청각 장애인들이 세상과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LG전자 임직원 20여 명은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을 방문해 제품을 기증하고 점자판을 만드는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배두용 LG전자 세무통상그룹장 부사장은 "LG전자의 제품과 서비스를 활용해 장애인들의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imsa051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