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5 15:00 (토)
현대제철, 상여금 통상임금 인정키로 했지만...
현대제철, 상여금 통상임금 인정키로 했지만...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4.23 10:3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순천 노조와는 미협상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현대제철이 기아자동차에 이어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산입하기로 했다.

 

23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최근 회사는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산입하는 임금체계 개편안을 인천과 포항 공장 노조에 제시했다.

1안은 상여금 일부(600%)를 월별로 통상임금에 산입하는 방식이며, 2안은 상여금을 월별로 지급하되 ‘상여금 통상’ 항목을 만들어 통상임금으로 인정하는 방식이다. 다만 이 개편안은 당진제철‧당진냉연‧순천 공장 노조에는 제시되지 않았다. 현대제철 노조는 각 공장이 노조를 개별로 운영하는 복수노조 체제 방식을 갖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추후 당진과 순천 공장 노조에서도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산입하는 개편안을 요구하면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진공장 노조 측은 통상임금 소송과 관련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당진공장 조합원은 4300여명으로, 현대제철 공장 중 그 수가 가장 많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