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9 05:30 (금)
안양시, '지구의 날' 관용차 잠시 휴식
안양시, '지구의 날' 관용차 잠시 휴식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9.04.23 11:5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 약 4km구간 걸어서 출근·현장점검
/사진제공=안양시
/사진제공=안양시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이 '지구의 날'을 맞아 관용차량 대신 도보를 택했다.

안양시는 지구의 날인 지난 22일 최 시장이 자택에서부터 시청까지 약 4km구간을 도보로 출근했다고 23일 밝혔다.

수행비서와 담당부서장을 대동한 최 시장은 걸어서 출근, 도로변에 걸린 현수막과 가로수 등을 살피며 나무가 고사하지 않도록 잘 관리할 것과 기간이 지난 현수막을 속히 철거할 것을 주문했다.

도중에는 고교생들과 교통봉사대원들을 만나 격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시는 지구의 날을 맞은 이날 본청 직원을 비롯한 산하 각 기관을 대상으로 자가용 운행 자제와 함께 대중교통 및 자전거를 이용한 출퇴근을 자율적 분위기속에 펼쳤다.

또 걸어서 출근하는 직원들도 상당수 눈에 띄면서 기후변화주간에 솔선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지구의 날은 지난 1970년 4월22일 미국의 한 대학생이 조직한 환경보호촉구 집회가 계기가 됐다.

우리나라에서도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생활 실천하기 위해 매년 지구의 날 전후를 기후변화주간으로 정해 운영하고 있다.

한편, 시는 앞서 20일 중앙공원을 무대로 청소년들의 참여 속에 가정온실가스 진단 컨설팅을 개최하기도 했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