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14:30 (일)
광주광역시, '2019 국제뿌리산업전시회' 개최
광주광역시, '2019 국제뿌리산업전시회' 개최
  • 조재현 기자
  • 승인 2019.04.24 14:5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조재현 기자]광주 주력산업의 근간인 뿌리산업 수출 마케팅과 기술정보 교류의 장인 ‘2019 국제뿌리산업전시회’가 24일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전시회는 26일까지 진행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국제뿌리산업전시회는 광주광역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공동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KOTRA, 광주테크노파크, 전남테크노파크, (사)뿌리산업진흥회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라남도가 후원한다.

뿌리산업은 최종 제품의 품질과 성능을 좌우하는 6대(금형, 용접, 소성가공, 주조, 열처리, 표면처리) 핵심 산업이다.

‘4차산업, 스마트소재·부품 제조혁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외 145개 뿌리기업이 참가해 302부스를 운영한다. 6대 뿌리기술과 부품, 소재 및 스마트팩토리, 3D프린팅 등을 선보였다.

특히 광주시와 달빛동맹으로 교류하는 대구광역시에서는 ‘달빛동맹관’을 전시하고, ㈔뿌리산업진흥회, ㈔한국금형산업진흥회, 전라남도, ㈔광주·전남 3D프린팅협회, 광주와 전남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는 공동관을 구성해 첨단 뿌리산업기술과 제조설비를 전시했다.

또 4차산업혁명의 한 축인 수소산업전이 동시에 개최돼 급변하는 세계시장에서의 뿌리산업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시는 이번 전시회에 러시아, 미국, 영국, 알제리, 일본, 중국 등 14개국 42명의 해외바이어가 참가하는 만큼 전시장 내에 ‘수출상담회’ 부스를 상시 운영하며 참가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과 수출, MOU 체결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전시회 기간에는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방문하는 테크니컬 투어도 함께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가 국가와 지역 뿌리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힘든 3D업종에서 탈피해 자동화와 첨단기술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전시회를 통해 지역 우수 뿌리 중견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과 수출 증대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jojh2112@ne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