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6 07:00 (일)
평택시-쌍용자동차㈜, 상생협력 협약 체결
평택시-쌍용자동차㈜, 상생협력 협약 체결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9.04.24 14:2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공용차량 쌍용차 우선 구매키로
/사진제공=평택시
/사진제공=평택시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정장선 평택시장은 24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정일권 노조위원장과 쌍용차 정상화 일환으로 공용차량 쌍용차 우선 구매 확대를 위한 '평택시와 쌍용차 노사간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은 상호 긴밀한 협력을 구축해 공동발전을 도모하고 미래지향적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 등 상생발전을 함께 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평택시가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금년에 구매하는 공용차량 28대 가운데 10대(36%)를 쌍용차로 우선 구매 할 계획이다. 차종은 소형 화물인 렉스턴 스포츠로 구매액수는 3억4000만원이다.

현재 평택시 공용차량은 모두 365대이며, 이 가운데 쌍용자동차 56대(15%)로 올해 구매까지 포함하면 총 66대(18%)를 보유하게 된다.

또한, 올해 경기도 및 31개 시군에 공용차량 구매시 쌍용자동차를 우선 구매해 줄 것을 협조해 경기도에서 27대, 화성시 등 14개 시·군에서 48대 총 75대를 우선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구매 액수는 33억2500만원이다.

예병태 쌍용자동차㈜대표이사와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관심과 협조에 정장선 평택시장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지난해 티볼리와 렉스턴 브랜드의 선전으로 내수 판매 9년 연속 성장세와 15년만에 최대 매출 실적(3조7048억원 14만3309대)으로 자동차 업계 3위로 올라섰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역시 렉스턴 스포츠 칸 및 코란도 출시로 SUV 명가(名家)라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 작지만 강한 회사로 변화시키고 창사 이래 최대 판매 실적을 통해 흑자 전환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쌍용자동차가 10여 년간의 고생 끝에 경영 정상화에 많은 분들이 크나큰 희생이 있었으며, 특히 노사상생 협력, 지역과 정부가 힘을 합쳐 이뤄낸 값진 성과이자 희생하신 분들이 주신 선물과 같은 것이다"면서 "앞으로도 쌍용차가 노사상생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인 차를 많이 만들어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자동차 회사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와 쌍용차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친환경 차량 보급, 평택시민 일자리 창출, 근로자 식당에서 평택시 로컬푸드 이용, 나눔·봉사·문화확산 동참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