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6 07:00 (일)
'한진그룹 3대 경영 개막'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회장으로 취임..."소통 경영에 중점"
'한진그룹 3대 경영 개막'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회장으로 취임..."소통 경영에 중점"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4.25 00: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고인이 된 가운데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24일 아버지를 이어 그룹 회장에 선임됐다. 

이로써 한진그룹은 창업주 조중훈 회장으로 시작해 아들 조양호 회장과 손자인 조원태 회장까지 3대가 경영하는 회사가 됐다.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사진=한진그룹, 아시아타임즈)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사진=한진그룹, 아시아타임즈)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 사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조원태 신임 회장은 한진그룹 대표로서 경영을 이끌게 됐다. 

한진칼 이사회는 “조원태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선임은 고(故) 조양호 회장의 리더십 공백을 최소화하는 한편,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지속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그룹 창업 정신인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계승·발전시키고, 한진그룹 비전 달성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신임 회장은 “선대 회장님들의 경영이념을 계승하여 한진그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현장중심 경영, 소통 경영에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조원태 회장은 지난 2003년 8월 한진그룹 IT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의 영업기획담당으로 입사해 2004년 10월 대한항공 경영기획팀, 자재부, 여객사업본부, 경영전략본부, 화물사업본부 등 주요 분야를 두루 걸쳤다. 조 회장은 입사에서 그룹 회장까지 오르는데 까지 약 16년이 걸렸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