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6 07:00 (일)
조광한 남양주시장, GTX-B 노선 조기 착공 건의
조광한 남양주시장, GTX-B 노선 조기 착공 건의
  • 송기원 기자
  • 승인 2019.04.25 14:3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정책 건의
/사진제공=남양주시
/사진제공=남양주시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이 3기 왕숙신도시의 성공을 위한 철도·도로 개선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남양주시는 조광한시장이 지난 24일 국회를 방문,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 노선 사업의 조기 착공과 경춘선-분당선 직결운행,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지하화 등 각종 도로사업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긴밀한 협조를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조광한 시장은 "정부의 신도시개발 정책은 '선교통 후입주' 이나 현실은 이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남양주 시민들은 교통대책 없는 신도시 개발 정책으로 인해 다가올 교통지옥을 우려하게 되면 정부 정책의 신뢰성 또한 훼손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3기신도시 교통문제 해결의 중심은 GTX-B노선이며, 왕숙신도시 개발에 따른 시민들의 교통대책 불안감을 조기에 해소하고 성공적인 신도시 개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단기적으로는 환승 없이 강남과 연결되는 경춘선-분당선 직결과 장기적으로는 GTX-B노선이 시급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GTX-B 노선의 조기 착공이 가장 중요한 교통대책임을 강조하면서 현재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조사를 올해 상반기 중 완료해 빠른 착공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의지를 갖고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경기동북부 발전과 당면한 신도시 교통문제 해소를 위한 남양주시 입장은 충분히 공감한다"며 "관계기관인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광한 시장은 지난 3월22일 국회를 방문해 정성호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과 면담했고, 이어 지난 15일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GTX-B노선과 경춘선-분당선 직결운행에 대해 협의하는 등 남양주시 교통대책을 위한 광폭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skw505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