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5 19:00 (일)
패스트트랙 표결 발의 놓고 대치…국회, 의안과에 경호권 발동
패스트트랙 표결 발의 놓고 대치…국회, 의안과에 경호권 발동
  • 정세민 기자
  • 승인 2019.04.25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세민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표결을 위해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발의하려고 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국회는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5일 오후 6시 45분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국회 본청 7층 의안과를 찾았으나, 이를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가로막으면서 격한 충돌을 빚었다.

의안과로 들어가려는 민주당 의원들과 이를 막으려는 한국당 의원들이 얽혀 고성 속 밀고 당기기가 펼쳐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20분간 사무실 진입을 시도하다 한국당의 강력한 저지가 계속되자 법안을 제출하지 못하고 자리를 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 같은 상황을 보고받고 국회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하는 것을 승인했다.

경호권을 발동해,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의안과 사무실 주변에 투입된 상황이다.

국회선진화법은 국회 회의를 방해할 목적으로 폭행이나 감금, 협박, 주거 침입 등의 행위를 할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천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이후 국회 경위 및 방호원들이 투입돼 한국당 의원들을 떼어내려고 했으나 숫자에서 한국당 측에 밀리며 일단 철수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오후 8시께 의안과 앞으로 다시 갔으나 '인간 띠 방어막'을 친 한국당에 막혀 법안 제출에는 실패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8시 20분 현재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