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5 19:00 (일)
홍영표 "한국당 폭력행위 고발…끝까지 책임 묻겠다"
홍영표 "한국당 폭력행위 고발…끝까지 책임 묻겠다"
  • 정세민 기자
  • 승인 2019.04.25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세민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자유한국당의 물리력을 동원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와 관련, "불법·폭력 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본청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본청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9시께 여야 4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했지만 한국당이 당직자, 보좌진 등을 동원해 막아섰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상상할 수 없는 무법천지의 사태가 국회에서 하루종일 전개되고 있다"며 "정말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불법폭력사태를 멈추고 이성을 되찾아야 한다"면서도 "여야4당이 함께 만든 법안을 저지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회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들도 잘 알다시피 국회 선진화법은 오늘 같은 폭력사태를 다시는 일어나지 못하게 하려고 만든 법"이라며 "지금의 폭력사태는 징역 5년, 벌금 1000만원의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회의 방호과 인력만으로는 한국당을 뚫어내는 것이 불가능하다"면서도 "다른 야당들과 함께 끝까지 한국당의 저지를 뚫어내고 오늘 반드시 합의해서 법안을 제출시켜 통과시킬 것"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의 물리적 저지행위와 관련해선 "폭력행위에 대해 채증하고 있다"며 "단 한건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