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6 07:00 (일)
바른미래, 오신환 이어 권은희까지 '팩스' 사보임 강행(종합)
바른미래, 오신환 이어 권은희까지 '팩스' 사보임 강행(종합)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4.25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바른미래당이 25일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관철을 위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잇따라 상임위에서 강제 사임시키는 초강수를 택했다. 

두 차례에 걸쳐 '팩시밀리' 방식을 통해 사보임(사임과 보임의 준말) 신청서를 국회에 제출한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지상욱·하태경 의원 등은 전날 오후부터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사보임한다는 당 지도부의 방침에 반발, 신청서가 접수되는 국회 의사과를 점거했다.' 실제로 전날 당 관계자가 국회 의사과에 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하러 왔다가 유의동 의원에 막혀 발길을 돌리는 일도 발생했다.

이들 바른정당계 의원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약 3시간30분 동안 의사과에서 사보임 신청서 제출을 막았고, 이날 오전에도 8시30분부터 의사과에 집결했다.

물리적으로 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던 셈이다.

결국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사보임을 막으려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집단행동을 피하기 위해 인편 제출 대신 팩스 제출이라는 우회로를 선택했다. 사보임 신청서 제출은 '인편이나 정보통신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국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 의원의 사보임 신청서가 팩스로 제출된지 약 1시간30분만에 이를 허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허가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음 간사인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했다. 이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허가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음 간사인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했다. 이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 의원 대신 바른미래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으로 보임된 채이배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의해 의원회관 사무실에 감금당했다가 6시간 만에 가까스로 탈출했다. 한국당 의원 11명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채 의원의 사무실에 머물면서 채 의원의 국회 사개특위 전체회의 출석을 막았다. 

채 의원은 지속적으로 사무실 밖으로 나가려고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에 의해 제지당했고, 직접 112에 신고해 서울 영등포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채 의원은 오후 3시15분이 돼서야 사무실 문을 열고 나와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의원회관을 빠져나왔고, 곧장 국회 본관으로 이동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안 논의가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직행했다.

채 의원을 대체 투입하고도 좀처럼 법안 발의를 위한 사개특위 합의가 좀처럼 진척되지 않자 바른미래당 원내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를 넘겨 당 정책위의장인 권은희 의원마저 협상 도중 강제 사임시켰다. 사보임계 제출 역시 팩스를 통해서였다. 

사보임 신청서가 발송된 국회 의사과 사무실은 또 한번 난장판으로 변했다. 한국당은 물론 바른미래당의 바른정당계 의원들도 집결해 바른미래당 원내 지도부를 맹비판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