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2:00 (월)
“지각 항공사, 뿌리 뽑겠다”...지연·결항 배상 대행서비스 '로에어' 출현
“지각 항공사, 뿌리 뽑겠다”...지연·결항 배상 대행서비스 '로에어' 출현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5.14 03:28
  • 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국내 8개 항공사 국내,국제선 항공 지연 6만 8323회 발생
하루 187회, 1시간 7.8회꼴로 지연 발생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항공기 지연·결항으로 피해를 겪으셨나요? 지금 바로 배상 받으세요.” 

국내 한 법률사무소가 항공 배상 대행 서비스인 ‘로에어’를 출시하면서 대문에 내건 문구다. 국내 항공사들이 제 시간보다 늦게 출발하는 지연 문제가 심각하자 법률사무소까지 나선 것인데 항공편 지연 및 결항으로 피해본 승객들이 피해구제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대한항공을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 국내 8개 항공사가 항공 지연한 횟수는 총 6만 8323회에 달했다. (사진=아시아타임즈DB)
지난해 대한항공을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 국내 8개 항공사가 항공 지연한 횟수는 총 6만 8323회에 달했다. (사진=아시아타임즈DB)

13일 법률사무소 지명은 항공기의 지연·결항 등으로 불편을 겪은 항공 이용객들의 권리를 되찾아주는 항공 배상 대행 전문 서비스 로에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로에어는 국내 출·도착 항공편의 지연 및 결항에 대한 실시간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탑승객의 배상 신청 과정 전체를 대행해주는 서비스다. 

이 같은 서비스가 나오게 된 배경에는 한해 수 만 건에 달하는 항공편 지연 및 결항 때문이다. 지연을 밥 먹듯이 하는 항공사들로 인해 승객들의 불편과 피해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시아타임즈가 국토교통부의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보고서에서 국내 8개 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의 지연 및 결항 현황을 확인한 결과 지난해 국내선과 국제선에서 항공 지연은 총 6만 8323회가 발생했다. 국내선이 5만 1411회(지연율 13.45%), 국제선은 1만 6912회(5.58%)가 지연됐다. 

하루에 187회, 1시간으로 따지면 7.8회 항공 지연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2018년 국내 8개 항공사의 지연현황(자료=국토부)

문제는 1시간에 8번 지연이 발생하는데 피해는 고스란히 항공 승객의 몫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또 지연이나 결항 등으로 승객들이 항공사들에게 피해보상을 받기 어렵다는 점도 문제다. 

지난해 개정된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으로 항공사 귀책에 의한 지연·결항 시 이에 대해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고 있지만, 항공사들이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신청절차가 복잡해 실제로 보상을 받기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로에어 서비스를 출시한 법률사무소 김민정 변호사는 “해외여행을 떠나는 국민 수는 매년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음에도 항공편 지연이나 결항 등으로 인해 탑승객들이 권리를 행사하고 배상을 받는 것이 어려운 현실”이라며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고자 대행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저희는 단체 피해뿐만 아니라 개인의 항공지연 및 결항 등의 피해도 신청 받고 있다”며 “만약 항공사가 이유 없이 배상을 하지 않는다면 소송까지 갈 생각이며, 항공사의 고질적인 문제인 지연 및 결항문제를 바꿔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국내선과 국제선을 분리해 항공편 지연 보상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국내선의 경우 △1시간 이상 지연하면 운임의 10% △2시~3시간 지연될 경우 20% △3시간 이상 지연되면 30%를 보상한다. 또 시간에 관계없이 체류 필요시 숙식비 등 경비는 항공사가 부담하도록 돼 있다.  

국제선의 경우 △2~4시간 지연 도착은 운임의 10% △4~12시간 지연은 20%, 12시간을 초과하면 30%를 항공사가 배상한다. 체류에 따른 숙식비 등 경비 부담은 국내선과 마찬가지로 모든 시간대에 적용된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과객 2019-05-14 08:01:53
그 비용이 그대로 운임에 반영될테니...
결국 정시서비스를 위해 비싼 돈내고 타게 생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