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05:30 (일)
경기도 제작 ‘표준한국어 교재’ 몽골서 사용한다
경기도 제작 ‘표준한국어 교재’ 몽골서 사용한다
  • 김성연 기자
  • 승인 2019.05.15 14:5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경기도
/사진제공=경기도
[아시아타임즈=김성연 기자]경기도가 제작한 '몽골 최초의 표준한국어 교재'가 몽골 현지 교육현장에서 본격 사용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제622돌 세종대왕 탄신일(15일)'을 맞아 지난달 25일 몽골 초·중·고 한국어교사협회로부터 전달된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1~6권)' 18권에 대한 PDF(문서) 이용 허가요청을 최종 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가 2억200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16년부터 지난달까지 3년여에 걸쳐 개발한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는 몽골 내 한글 보급 확산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한국어 스마트교실 구축 및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도는 몽골 내 한글 보급을 확산하고자 지난 2014년부터 '경기도 한국어 스마트교실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과 몽골의 최고 교수진과 교사들이 참여해 몽골 교육부 지침에 근거한 심도 있는 연구와 논의를 거쳐 완성됐으며, 몽골 현지의 교육제도와 문화적 여건을 반영한 수준 높은 '몽골 최초 한국어교재'로 평가받고 있다.

교재는 초급, 중급, 고급 등 수준별로 제작됐으며 기본교재, 교사용 지도서 등 총 24권으로 구성됐다.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1~6권)'는 다음 학기부터 몽골 내에 구축된 스마트교실 23개 학교(25개 교실)의 한국어수업에 본격 활용될 예정이다.

도는 '몽골 초·중등학생 표준한국어(1~6권)'가 스마트교실에 적극 활용될 경우, 부족한 종이교과서 수요를 대체하고 한국어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지난 4월 고급교재 7~8권도 완성됐다"며 "앞으로 몽골 한국어 보급 확산에 보다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girin5288@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