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8 04:30 (목)
서산시, 군소음법 제정 촉구
서산시, 군소음법 제정 촉구
  • 민옥선 기자
  • 승인 2019.05.15 14:24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서산시
/사진제공=서산시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서산시는 지난 14일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12개 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군소음법’제정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협의회(약칭 군지협) 회의를 갖고 장기간 국회 계류 중인 군소음법 제정을 촉구했다고 15일 밝혔다.

군지협은 지난 2015년 군용비행장 및 군사시설이 입지한 전국의 12개 지자체(서산시, 평택시, 광주 광산구, 대구 동구, 수원시, 포천시, 아산시, 충주시, 군산시, 홍천군, 예천군, 철원군)가 순차적으로 참여해 군소음법 제정 공동대응을 위해 발족한 협의회다.

그동안 국회 입법청원 2회, 회의개최 5회, 중앙부처 수시 건의 등 지역구 국회의원과 함께 공동으로 활동해 왔다.

서산시에 따르면 현재 군용비행장 및 군 사격장 등으로 주민들이 막대한 소음피해를 겪고 있음에도 '군소음법'의 부재로 소음 지역에 대한 대책과 지원 등이 마련되지 않아 인근 주민들은 육체적, 정신적 피해는 물론 소음으로 인한 가축사육 제한 등 재산적 피해를 겪고 있으나 보상이나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군지협은 성명서를 통해 "장기간 국회에 계류 중인 '군소음법'이 20대 국회 회기 내에 조속히 제정되어 소음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국가차원의 피해방지 대책 및 지원방안이 마련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군소음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했다.
mos120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