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5-20 02:00 (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연극인 출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연극인 출신 오신환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5.15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입문 14년 만에 제3당 원내사령탑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재선의 오신환 의원(서울 관악을)이 선출됐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치러진 경선에서 24표 중 과반을 얻어 ‘친손학규(호남)계’로 꼽히는 김성식 의원을 눌렀다. 바른정당계뿐 아니라 안철수계 상당수도 오 원내대표에게 표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1기 출신인 그는 서울문화재단 이사, 마루예술원 연극부문 대표 등을 지내며 연극인의 길을 걷다 부친 오유근 전 서울시의회 부의장을 따라 2006년 서울시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이후 2015년 4·19 재보궐선거를 통해 ‘보수 정당의 무덤’으로 통하는 서울 관악을에서 27년 만에 당선돼 여의도에 입성했다. 2016년 재선에 성공하며 지역 내 입지를 굳힌 그는 새누리당에서 원내부대표,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등을 역임했다.

2017년 비박(비박근혜)계와 의원들이 주축이 된 바른정당에 합류했고, 지난 대선 때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의 수석대변인을 맡았다. 바른정당이 33석에서 9석으로 쪼그라들 때도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맡아 당을 지켰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