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9 03:00 (월)
삼성중공업 “영국 법원, 1억8000만달러 배상 명령…불복 항소”
삼성중공업 “영국 법원, 1억8000만달러 배상 명령…불복 항소”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5.16 17:3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삼성중공업은 16일 영국 중재법원으로부터 엔스코 글로벌사에 총 1억8000만달러 규모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2007년 미국 선사인 프라이드(현 엔스코)와 드릴십 1척(DS-5)에 대한 선박건조계약을 체결해 2011년 인도했다. 브라질 페트로브라스는 2011년 프라이드와 해당 드릴십에 대해 5년 용선계약을 맺었다.

다만 페트로브라스는 2016년 삼성중공업이 드릴십(DS-5) 건조계약 체결 과정에서 중개인에게 지급한 중개수수료 일부가 부정 사용됐고 프라이드가 이를 인지했다고 주장하며 엔스코(구 프라이드)와의 용선계약을 취소한 바 있다.

엔스코는 용선계약 취소에 대해 삼성중공업의 책임을 주장하며 중재를 신청했고 이번에 삼성중공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중재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재 재판부는 핵심관련자의 증언을 배제한 채 제한적인 사실관계만으로 엔스코의 손해배상 청구를 인정했다”면서 “엔스코가 삼성중공업의 중개수수료 지급 과정에 깊이 관여한 당사자며, 법리적으로도 관련 권리를 관계사에 모두 이전해 손해배상 청구 자격이 없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개수수료와 관련해 현재 미국 법무부가 조사 중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사실관계가 달라질 수 있고, 이번 중재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중개수수료는 통상적으로 선박 건조 계약과정에서 중개인에게 지급하는 것으로써 엔스코 합의에 따라 중개수수료를 지급했을 뿐 이후 수수료가 어떻게 사용됐는지는 알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