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8 20:30 (목)
내집 마련에 평균 7.1년…월급 6.9년 모아야 수도권 집 마련
내집 마련에 평균 7.1년…월급 6.9년 모아야 수도권 집 마련
  • 류빈 기자
  • 승인 2019.05.17 00:13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우리나라 국민이 내 집을 처음 마련하기까지 평균 7.1년이 걸리고, 수도권에서 집을 마련하려면 연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6.9년 정도를 모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내 집에 사는 가구의 비율은 57.7%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16일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 지난해 6∼12월 표본 6만1275 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조사한 내용이다.

조사 결과 '생애 최초 주택' 마련에 걸리는 시간은 7.1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8년, 2016년 6.7년보다 0.2∼0.3년 증가했다.

설문 응답자가 가구주가 된 이후 평균적으로 약 7년 만에 자기 집을 갖게 됐다는 뜻이다. 다만 이는 단순히 소요 기간에 대한 설문 결과로, 자비나 대출 등 자기집 마련을 위한 자금 조달 방안을 한정한 것은 아니다.

자가(自家) 가구의 연 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Price Income Ratio)는 전국 단위에서 5.5배(중앙값)로, 2017년의 5.6배보다 다소 하락했다. 한 가구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 했을 때 5.5년은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수도권의 PIR는 6.9배로 광역시 등(5.6배), 도 지역(3.6배)을 웃돌았고, 2017년(6.7배)보다도 더 높아졌다. 국토부는 지난해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주택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해석했다.

집을 빌린 임차 가구의 월 소득에서 월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율, RIR(Rent Income Ratio)는 전국에서 1년 새 17%에서 15.5%(중앙값)로 떨어졌다. 하지만 역시 수도권은 18.6%로 오히려 2017년(18.4%)보다 상승했다.

자기 집을 가진 가구의 비율(자가 보유율)은 61.1%로 전년과 같았다. 수도권(54.2%), 광역시 등(63.1%), 도 지역(70.3%)에서 모두 변화가 없었다.

자기 집에 살고 있는 가구의 비율(자가 점유율)도 2017년과 다름없이 57.7%였다. 이는 조사 이래 역대 최고 수준이다. 1년 사이 수도권 자가 점유율은 49.7%에서 49.9%로 다소 올랐지만, 광역시 등의 경우 60.3%에서 60.2%로 떨어졌다.

전체 가구의 평균 거주 기간은 7.7년으로 2017년(8년)보다 줄었고, 현재 집에서 산 기간이 2년 이내인 가구의 비율(주거이동률)은 36.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40.6%)의 주거이동률이 광역시 등(35.5%), 도 지역(30.6%)보다 높았다. 수도권에서 더 자주 이사가 이뤄진다는 얘기다.

1인당 평균 주거면적은 31.7㎡로 2017년의 31.2㎡보다 다소 늘었다.

전체 가구의 5.7%(111만 가구)는 '최저 주거 기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다만 이 비율은 전년(5.9%, 114만 가구)과 비교하면 다소 낮아진 것이다.

주택 보유 의식 관련 문항에서는 82.5%가 "내 집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82.8%)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지만, 2014년의 79.1%와 비교하면 4년 새 3.4%P 높아진 것이다.

조사 대상 가구들은 가장 필요한 주거 지원 프로그램으로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31.7%) △전세자금 대출 지원(18.8%)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3.6%) 순으로 꼽았다.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가구 중 92.6%는 만족한다고 답했고, '저렴한 임대료'(50.4%)를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rb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