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00:30 (일)
물적 분할 주총 앞둔 현대중공업…노사 극한대치
물적 분할 주총 앞둔 현대중공업…노사 극한대치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5.20 03: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조합원 파업·상경투쟁…사측, 노조 상대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신청
(사진제공=민주노총 울산본부)
(사진제공=민주노총 울산본부)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대우조선해양 인수 첫 관문인 물적 분할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가 오는 31일로 예정된 가운데 노사가 극한 대치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1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16일 전 조합원 4시간 파업을 시작으로 21일까지 매일 4시간씩 부분 파업할 계획이며 22일에는 전 조합원 8시간 파업 후 서울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지사 상경투쟁에 나선다.

그간 노조는 회사를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신설 현대중공업으로 나눌 경우 자산은 한국조선해양으로 넘어가는 반면 수조원대의 부채는 신설 현대중공업이 감당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결국 현대중공업의 경쟁력 상실로 인해 처우개선이 어려워질 것이란 논리다.

노조 측은 또 한국조선해양 거점을 서울에 두는 것에 대해 “현대중공업 본사가 서울로 이전하는 것과 같다”며 “인력이 대거 서울로 빠져나가 지역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측이 보내온 분할계획서 내용은 빈껍데기에 불과했다”며 투쟁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회사 측은 “물적 분할 후에도 현재 근로조건은 모두 유지되고 인적 구조조정은 없다”면서 “한국조선해양에서 500여명이 근무할 계획인데 이중 울산 인력은 100여명 수준으로 대부분 서울 계동 직원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한국조선해양도 신설 현대중공업 지분 100%를 가진 주주로서 부채를 연대 변제하는 등 부채규모 축소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해왔다.

그러나 노조가 투쟁 수위를 높이면서 사측이 노조를 상대로 울산지법에 업무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내기에 이르렀다. 31일 주주총회를 방해하면 채무자별로 각각 1억원씩 지급해 달라는 내용이다. 첫 심문기일은 22일 오후로 잡혔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노조와 울산시 등이 본사이전 반대 목소리를 높이자 물적 분할의 필요성을 담은 ‘현대중공업 본사는 울산입니다’를 제목으로 한 홍보물배포에도 나섰다. 사측은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은 울산시민·동구주민·현대중공업이 함께 살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며 “국가적 과제인 조선산업의 경쟁력회복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시대적 소임”이라고 주장했다.

울산지역 노동계는 여전히 진짜 본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울산에 존속돼야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