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6:30 (일)
광주시, 뇌혈관질환 대상자 통합 돌봄서비스 출범
광주시, 뇌혈관질환 대상자 통합 돌봄서비스 출범
  • 송기원 기자
  • 승인 2019.05.19 12:00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광주시
/사진제공=광주시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광주시는 지난 17일 경기광주지역자활센터에서 뇌혈관질환 대상자 통합 돌봄서비스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식과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과 실무회의는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사회서비스분야 사회적경제 육성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이뤄졌으며 대표기관으로 경기광주지역자활센터가 선정됐다. 또한, 수행기관으로 라이프헬스케어(청년협동조합), 클린광주(자활기업), 도담(자활사업단), 광주돌봄(사회적기업)이 선정돼 하나의 컨소시엄 체계 구축을 통한 패키지식 통합서비스(운동재활, 방문요양, 주거환경개선, 밑반찬배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시와 경기광주자활센터, 대한작업치료사협회는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진행해 생활기능 평가를 제공받기로 했다. 또한, 보건소 오포건강생활팀과 업무연계 및 ㈜웰케어코리아에서 제작한 통합관리 앱 '행복1호 매니저먼트'를 활용, 서비스 영역 간 유기적인 협업과 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뇌혈관 질환 대상자에게 맞춤형 서비스지원을 통한 신체적, 정서적 기능 회복을 기대한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컨소시엄 기관과 협력해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뇌혈관질환 통합 돌봄서비스 신청기간은 오는 21일부터 31일까지이며 경기광주지역자활센터(031-767-0768)로 유선 또는 방문신청이 가능하다.
skw505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