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6:24 (일)
[사설] ‘5·18진실’ 규명ㆍ책임자 처벌 우리 의무이자 책임이다
[사설] ‘5·18진실’ 규명ㆍ책임자 처벌 우리 의무이자 책임이다
  • 아시아타임즈
  • 승인 2019.05.19 16:5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5·18의 의미를 국민에게 알리고 민주화의 가치 계승을 통한 '정의와 통합' 기치아래 열렸다. 문재인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하고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너무나 부끄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아직도 5ㆍ18의 아픔은 치유되지 못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을 무장폭동이라고 하거나 북한침투설을 제기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폄하하는 등 역사를 왜곡하고 진실을 헐뜯으려는 시도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정치권이 오히려 진상 규명을 방해하고 5ㆍ18을 비방하는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책임자 처벌도 끝내지 못했다. 최근 전두환의 광주시민 유혈진압, 헬기 기총사격 흔적 등 진실을 확인할 수 있는 증언·증거들이 이어지고 역사 증언 대열에 가해자까지 나서고 있지만 특별법 제정으로 출범한 5ㆍ18진상 규명조사위는 자유한국당의 방해로 8개월째 가동조차 못하고 있다.

기념식에 참석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시민과 5·18 추모단체 회원의 격렬한 육탄 항의에 입장문을 내고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황 대표와 한국당이 5·18운동을 대하는 태도는 분열적이고 퇴행적이라고 볼 수밖에 있다.

5·18민주화운동은 시민혁명의 큰 자취이자 이념과 지역을 넘어 지켜나가야 할 민주적 가치다. 하루라도 빨리 진상조사위가 제 역할을 하고 5·18의 폄훼를 막기 위한 역사왜곡처벌법도 제정해야 한다.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금 우리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asiatime@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