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03:00 (일)
"불닭부터 마라·와사비까지"…불황에 뜨는 '매운맛' 열풍
"불닭부터 마라·와사비까지"…불황에 뜨는 '매운맛' 열풍
  • 류빈 기자
  • 승인 2019.05.19 17:0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계방향) 삼양식품 '핵불닭볶음면 미니', bhc치킨 '마라칸치킨', 빙그레 '꽃게랑 청양고추' (사진 합성=아시아타임즈 류빈 기자)
(시계방향) 삼양식품 '핵불닭볶음면 미니', bhc치킨 '마라칸치킨', 빙그레 '꽃게랑 청양고추' (사진 합성=아시아타임즈 류빈 기자)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식품업계에 ‘매운 맛’ 열풍이 거세다. 경제 불황과 각종 스트레스를 매운 음식으로 해소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업계에선 기존 보다 더 강렬한 매운 맛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에서 시작된 매운 맛 열풍이 알싸하고 얼얼한 중국식 매운 맛 마라탕부터 고추냉이 등 색다른 매운 맛을 접목한 제품들로 확장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가장 떠오르는 매운 맛은 중국식 매운 맛인 ‘마라’다.

중국 쓰촨 지방에서 시작된 마라는 파가라(산초)를 사용해 혀가 마비된 듯 얼얼하게 매운 맛이 특징으로 중국 4대 요리 중 하나로 꼽힌다. 청양고추와 캡사이신이 만들어낸 칼칼하고 얼큰한 한국식 매운 맛과 다른 매력이 있어 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마라탕, 마라샹궈, 마라롱샤 등 마라를 기본으로 한 전문점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고, 식품업계에서도 마라 관련 제품을 선보이며 마라 열풍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일찍이 중국 시장을 겨냥해 출시했던 ‘마라 불닭볶음면’을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에 따라 한국에 출시할 계획이며, 편의점 CU는 마라탕의 국물을 재현한 ‘마라탕면’ 외 도시락부터 안주까지 마라 관련 제품 8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치킨업계에서는 BBQ는 '마라 핫치킨'을 선보였고, bhc가 마라샹궈를 접목한 신메뉴 ‘마라칸치킨’을 선보이며 색다른 매운맛을 선보이고 있다.

불닭볶음면으로 매운맛 열풍을 이끌었던 삼양식품은 최근 국내에서 가장 매운 제품을 출시했다. 지난 3월 국내 한정판으로 선보인 ‘핵불닭볶음면 미니’는 한 달여만에 100만개가 판매됐다. 이 제품은 매운맛을 나타내는 스코빌지수가 1만2000SHU다. 보통 청양고추가 4000~7000SHU인 것을 감안하면 청양고추보다 몇 배로 더 매운 셈이다. 불닭브랜드 중 가장 맵지만 대신 용량은 80g으로 가장 작다.

와사비, 청양고추 등 색다른 매운 맛도 출시되고 있다. 오뚜기가 최근 출시한 '와사비 진짜쫄면'은 쫄면 면발에 태양초 고추장이 들어간 매콤새콤한 진짜쫄면의 비법양념장과 톡 쏘는 매운맛의 알싸한 와사비로 색다른 매운맛을 선사한다.

오리온은 달큰한 데리야끼소스에 청양고추의 개운한 매콤함 더한 '감자엔 소스닷 청양데리야끼소스맛'을 선보였고, 빙그레는 대표 스낵 브랜드인 꽃게랑에 매운 맛을 더한 ‘꽃게랑 청양고추’를 출시했다. 파파존스는 삼양식품의 불닭 브랜드와 협업해 '불닭피자'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매운 음식이 각광을 받는 데에는 쌓인 스트레스를 매운 맛으로 풀려는 현대인들의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가 지난해와 올해 3~4월 기간 동안 주요 5대 도시 및 경기지역 내 주문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월요일이 다른 요일에 비해 매운 음식 주문 비중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문 수가 많았던 매운음식 대표 메뉴는 떡볶이, 찜, 조림류 등과 같은 한식‧분식류뿐 아니라 불족발, 핫치킨, 마라탕 등 최근 새롭게 떠오른 메뉴들까지 다양했다.

요기요 관계자는 “월요일마다 육체적, 정신적 피로를 느낀다고 해서 ‘월요병’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라며 “여기에 최근 맛있는 즐거움으로 소소한 행복을 찾는 소확행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월요일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음식 주문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rba@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