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00:30 (일)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로 326명 병원 치료...주민 '분통'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로 326명 병원 치료...주민 '분통'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5.19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 유증기 유출 사고로 병원을 찾는 주민이 계속 늘고 있다.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19일 서산시에 따르면 사고 당일인 지난 17일과 18일 주민과 근로자 202명이 어지럼증, 구토, 안구 통증 등의 증세로 서산의료원과 중앙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은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주민 124여명이 시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았다.

특히 서산의료원을 찾은 주민 260여명은 모두 심리적 안정 차원에서 수액 주사를 맞고 귀가했다. 

17일 오후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공장 내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분출하고 있다.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이날 낮 12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을 방문,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재발 방지에 힘써 줄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서산시는 20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맹정호 시장 등 시 관계자 10명과 시의원 2명, 대산공단 5사 공장장 및 안전·환경 임원 10명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공단 환경안전대책 관계자 회의'를 열어 한화토탈 측으로부터 이번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업체별 환경안전사고 방지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 17일 한화토탈 대산공장 유증기 유출 사고는 낮 12시30분께 스틸렌모노머를 합성하고 남은 물질을 보관하던 탱크에서 이상 반응으로 열이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이 열로 탱크 안에 저장된 유기물질이 기체로 변해 탱크 상부로 분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스틸렌모노머는 스티로폼 등 합성수지를 제조할 때 원료로 사용되는 인화성 액체 물질이다. 흡입 시 구토 또는 어지럼증, 피부 자극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한화토탈 측은 사고 발생 직후 유증기 유출 소식을 주민들에게 알렸다고 하지만, 모내기 준비가 한창인 영농철이어서 적지 않은 주민들은 제대로 소식을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민들은 계속되는 피해에 염증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한화토탈이 위치한 서산시 대산은 울산, 여수와 함께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로 꼽히는 곳이다.

1980년대 조성된 대산석유화학단지는 3개 기업으로 출발했으나 현재 현대오일뱅크·엘지화학·롯데케미칼·한화토탈·KCC·코오롱인더스트리 등 6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 때문에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은 물론 잊을만하면 화학 사고가 터져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1월에는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롯데케미칼 BTX 공장에서 발암성 물질인 벤젠 5∼6t가량이 누출되는 사고가 있었고, 지난달에도 서산시 지곡면 한 도로를 달리던 탱크로리에서 액체상태의 페놀 100여ℓ가 도로에 흘러내려 가슴을 쓸어내렸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