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6 16:24 (일)
부시, 노무현 초상화 전달하러 10주기 추도식 참석
부시, 노무현 초상화 전달하러 10주기 추도식 참석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5.19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전에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초상화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 초상화는 현재 공사 중인 서울 시민센터나 봉하마을 기념관에 상설 전시될 전망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1월 퇴임 후 '전업 화가'로 변신했다. 재임 중 만났던 각국 정치인의 초상화나 자화상, 반려동물, 풍경화 등 다양한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해왔다. 

그는 2017년 퇴역 군인 100여명을 유화로 그려 '용기의 초상화'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했으며, 2014년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의 초상화로 미국 텍사스주에서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이 국내 방산기업인 풍산그룹 류진 회장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이번 추도식 참석이 성사됐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가 추도식에 참석하는 김에 초상화를 전달하기로 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10주기를 기념하는 초상화를 전달하기 위해 추도식까지 참석하게 됐다는 것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간 추도사를 낭독하는 것으로 식순이 조율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키기로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는 상황에서 대북 강경 노선을 견지해 대북 유화책인 햇볕정책을 계승한 노 전 대통령과 갈등을 빚었다. 

하지만 대선 후보 시절은 물론 당선 후에도 "반미면 어떠냐"는 말을 거리낌 없이 던진 노 전 대통령은 '순한 양'으로 변모했다.

당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과 이라크 파병 등 미국의 요구조건은 다 사실상 다 들어주면서 진보 진영에서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부시 전 대통령에 노 전 대통령은 일종의 '쉬운 상대'였던 것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기로 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