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02:30 (수)
한전 소액주주 무기한 집회…"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
한전 소액주주 무기한 집회…"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
  • 한미래 기자
  • 승인 2019.05.20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한미래 기자] 한국전력 소액주주들은 한전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 등을 따르면서 주주들이 손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서울 강남구 한국전력 강남지사 앞에서 한전 소액주주 행동 회원들이 한전 주가 하락 피해 탄원 및 김종갑 한전 사장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전 소액주주행동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전 강남지사 앞에서 경영 개선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 소액주주들은 "박근혜 정부 말기 12조원이던 당기순이익이 작년에는 1조원 적자가 됐다"며 "이는 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이자 한전이 주주 이익은 도외시하고 정부 정책을 추종하는 하수인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올바르게 경영할 자질이 없다면 정부 낙하산으로 내려온 산업부 차관 출신 김종갑 한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한전 소액주주행동은 "한전이 천문학적 부채를 안고 있어 영업이익으로도 이자를 못 내는 참담한 상황인데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수없이 얘기한다"며 "다음 세대에 천문학적 손실을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정부를 향해선 "탈원전으로 피해는 주주와 미래세대가 입게 되는 만큼 국민을 상대로 탈원전의 명확한 이유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전 소액주주행동은 강남지사와 경영진의 서울 사무실이 있는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무기한 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히고, 한전 경영진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