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8 14:30 (화)
호원동 들개 피해예방 위한 사전조치 시행
호원동 들개 피해예방 위한 사전조치 시행
  • 이호갑 기자
  • 승인 2019.05.21 11:4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개 포획틀    /사진제공=의정부시
들개 포획틀 /사진제공=의정부시

[아시아타임즈=이호갑 기자] 의정부시는 호원동 일대에 출몰하는 들개를 포획하기 위해 최근 호원동 주변에 포획틀을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호원동에 소재한 비닐하우스에서 기르는 닭 30여 마리와 관상용 조류 30여 마리를 들개가 공격했다.

이후 시에서는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에 포획을 요청했으며, 닭 주인은 철조망을 보완하는 등의 조치로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지난달 인근 아파트단지에서 들개 4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시는 동물구조를 위탁하고 있는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에 포획을 요청했다.

들개의 경우 경계심이 강해 쉽게 포획하기 어려우며, 특히 이번 개체의 경우 심야에 주로 출몰해 발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의정부시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자체적으로 포획틀을 구입하여 설치했다.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의 협조로 출몰장소 인근에 포획틀을 설치했으며, 미끼를 놓아 포획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인근 지역에 대한 수시 순찰을 통해 더 이상 주민들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람의 손길이 익숙한 일반적인 유기견과는 달리 들개는 사람을 가까이 하지 않아 포획을 위해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대한 신속하고 안전하게 포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okaplee@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