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02:30 (수)
국내 금융사, 해외점포 꾸준히 증가…신남방 진출 확대
국내 금융사, 해외점포 꾸준히 증가…신남방 진출 확대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9.05.23 12:3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2018년 국내 금융회사 해외진출 동향 및 재무현황' 발표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수와 순이익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금융사 해외점포수 추이. /표=금감원
국내금융사 해외점포수 추이. /표=금감원

2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국내 금융회사 해외진출 동향 및 재무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금융회사 해외점포는 437개(43개국)로 전년 대비(431개, 43개국) 6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해외점포는 15개 신설되고 9개 폐쇄됐다. 신설 점포는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문재인 정부가 진출을 촉진하는 '신(新)남방' 지역 국가에 집중됐다.

캄보디아에 우리은행, 대구은행, 농협은행, 국민카드가 현지법인을 세웠고 기업은행은 지점을 열었다.

미얀마에는 메이슨캐피탈 현지법인과 신한카드 사무소가 만들어졌다.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가 각각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에 현지법인을 개설했고 키움투자자산운용이 베트남에 사무소를 열었다.

이 밖에 작년 해외에 현지법인을 신설한 금융회사는 우리은행(독일)·미래에셋대우(미국)·라이노스자산운용(몽골), 지점을 만든 회사는 국민은행(영국), 사무소를 연 회사는 수출입은행(방글라데시) 등이 있다.

해외점포들의 총자산은 1790억달러로 1년 전보다 218억달러(14%) 증가했다. 미국(610억달러), 중국(325억달러), 홍콩(179억달러) 순이다.

당기순이익은 12억8300만달러로 전년보다 3억4900만달러(37%) 늘었다.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4년 5억9200만달러, 2016년 6억5700만달러를 거쳐 올해까지 꾸준히 늘고 있다.

미국·중국·홍콩 등 기존 진출지역에서 자본확충과 인력보강으로 영업기반이 확대된 가운데 IB(투자은행)와 프라임브로커리지 등으로 사업 영역이 다변화한 결과다.

금감원 측은 해외점포들이 수익성이 높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를 중심으로 운용자산을 늘리고 신성장 동력 확보 노력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남방지역 등 진출이 집중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현지 감독 당국의 인허가 지연 등 인허가 심사 관련 애로사항도 증가하고 있다"면서 "향후 양자 및 다자간 면담을 정례화하는 등 감독당국 간 협의채널을 강화하고 네트워크 및 정보교류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pearl@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