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7 16:31 (월)
천호엔케어(천호식품) 해킹, 46만명 개인정보 유출
천호엔케어(천호식품) 해킹, 46만명 개인정보 유출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5.25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건강식품 전문기업 천호엔케어(구 천호식품)가 해킹을 당해 고객 46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23일 천호엔케어 공식 홈페이지에는 ‘고객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이 올라와 있다. 이는 천호엔케어 해킹 피해로 인해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르면, 천호엔케어는 지난 16일 중국으로 추정되는 IP로부터 해킹 피해를 입었다. 유출된 정보는 △이름 △아이디 △휴대전화 번호 및 집 전화번호 △생년월일 △이메일 등이다. 다만 주민등록번호나 계좌 정보와 같은 민감 정보는 수집 대상이 아닌 만큼, 유출 피해로 이어지진 않았다.

동아닷컴이 천호엔케어에 확인한 결과, 현재 피해를 입은 고객은 총 46만3000여명이다. 지난 20일 조사결과 3만 3000여명의 유출 피해가 확인됐고, 23일 43만여 명의 피해가 추가로 발견됐다.

천호엔케어는 해킹 사실을 인지한 즉시 불법 접속 시도 및 경로를 차단했다. 또한 전사적인 보안 강화를 위해 전문 업체와의 협력 등 다방면의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천호엔케어 측은 “개인 정보 악용으로 의심되는 전화, 문자, 이메일을 받으실 경우 열람하지 말고 즉시 삭제처리 해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며 “고객님의 개인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으나, 개인 정보 일부가 유출된 점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유출 여부는 천호엔케어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천호엔케어는 천호식품 시절인 지난 2017년에도 해킹을 당해 2만8000여명의 고객정보가 유출된 바 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