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27 06:00 (목)
한화토탈 노조 임금협상안 가결…기본급 2.7% 인상 합의
한화토탈 노조 임금협상안 가결…기본급 2.7% 인상 합의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5.28 09:4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토탈 충남 대산공장에 위치한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전경. (사진제공=한화토탈)
한화토탈 충남 대산공장에 위치한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전경. (사진제공=한화토탈)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 노조가 사 측과 잠정 합의한 임금협상안을 가결함에 따라 노조원 전원이 28일 업무에 복귀했다. 지난 3월23일 1차 파업에 돌입한 지 65일 만이다.

한화토탈 노조는 전날 오후 조합원 856명 중 791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 측과 합의한 임금협상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벌여 398명(50.3%) 찬성으로 가결했다.

앞서 한화토탈 노사는 지난 24일 임금협상을 벌여 기본금 2.7% 인상과 직원당 격려금 300만원 지급에 합의했다.

한화토탈 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3월 23∼28일 1차 파업을 한 데 이어 지난달 25일부터 2차 파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노조 파업 기간인 지난 17일 공장 안에서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해 공장 인근 주민과 근로자 2000여명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사태가 발생해 논란이 됐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