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11:30 (일)
현대重, 분할 벽 넘었지만…거세진 ‘후폭풍’
현대重, 분할 벽 넘었지만…거세진 ‘후폭풍’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6.03 09:5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분할 무효 소송·파업에 실사 충돌 우려까지 ‘전운’
지난달 31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의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주총장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사측과 대치를 이어갔다. 상황이 급박해진 현대중공업은 주총장소를 11시10분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변경했다. (현장사진 입수=아시아타임즈)
지난달 31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의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주총장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사측과 대치를 이어갔다. 상황이 급박해진 현대중공업은 주총장소를 11시10분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변경했다. (현장사진 입수=아시아타임즈)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현대중공업의 첫 관문이던 ‘물적 분할 주주총회 통과’ 뒤 후폭풍이 만만찮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전면파업을 시작으로 주총 무효 투쟁에 돌입하고, 대우조선 노조 역시 “현장 실사 실력 저지” 방침을 밝히면서 노사 양측 간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한국조선해양 출범일(분할 등기일)인 이날 전면파업을 벌이고 향후 추가 파업도 추진한다. 노조는 금속노조 등 상급단체와 주총 무효소송을 제기하기 위한 준비절차에 들어가는 등 법적대응도 병행하고 있다.

노조 측은 “지난달 31일 주총 당시 사측이 개최시간 경과이후 장소와 시간을 갑자기 바꿨기 때문에 절차 위법이고 안건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사측은 “당초 주총장인 한마음회관에서 당일 충분히 주총장 변경을 알렸고 법원검사인의 허가를 받아 진행해 아무 문제없다”고 맞섰다.

현대중공업 분할승인에 피인수 대상인 대우조선 노조의 반발도 거세다. 이날부터 14일까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핵심 생산시설인 옥포조선소 현장실사를 시작하는 가운데 대우조선 노조는 현장실사를 적극 막겠다는 입장이어서 실사단 진입 시 물리적 충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일찌감치 현장실사 저지단을 구성해 실사 저지훈련을 하고 정문 등 거제 옥포조선소 출입구 6곳을 감시 중이다. 현대중공업 노조 지원을 위해 울산에 갔던 대우조선 노조원 200여명도 거제로 복귀했다.

현장실사 저지에는 ‘대우조선 동종사 매각반대 거제시민대책위원회’ 소속 시민단체도 동참하고 있다. 이미 대우조선 정문에 천막을 치고 무기농성 중이다. 이들은 “대우조선이 동종업계인 현대중공업에 매각 시 구조조정이 불 보듯 뻔하다”며 물리적 충돌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우조선 노조는 2008년에도 한화그룹의 인수추진에 반발해 실사를 막은 바 있다. 한화는 노조방해로 2009년 인수포기를 선언했다. 이번엔 두 회사 사업이 겹치다보니 노조 저항에다 기자재업체 등의 도산 우려와 부정적 지역 여론까지 겹쳐 사태 장기화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주총 결과에 따라 이날 이사회를 열고 회사의 물적 분할로 새롭게 출범하는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본사를 서울에 두고 산하에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을 포함해 인수하는 대우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을 거느리게 된다. 한국조선해양은 4개 조선사의 컨트롤타워로 투자사업과 미래기술 연구개발 등을 수행한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