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21:00 (일)
'김승연의 약속'...한화, 베트남에 쓰레기 수거 선박 기증
'김승연의 약속'...한화, 베트남에 쓰레기 수거 선박 기증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6.05 16:2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이 베트남 남부 빈롱시에 기증한 쓰레기 수거용 태양광 보트가 메콩강을 청소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글로벌 전진기지인 베트남 환경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 붙였다.

지난해 12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 준공식에 약속한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사업을 통한 기여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요 화두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이다.

한화그룹은 세계환경의 날인 5일 베트남 남부 빈롱시에서 부유 쓰레기 수거용 선박 두 대를 제작해 현지 지역기관에 전달하는 기증식을 개최했다. 
 

한화가 기증한 보트는 한화큐셀의 고성능 태양광모듈 큐피크(Q.PEAK)를 장착하여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컨베이어 장치를 달아 부유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전장 6.45m, 폭 2.3m, 높이 2.6m의 크기로 매일 6~7시간씩 메콩강을 오가며 부유 쓰레기들을 수거하게 된다. 한 대당 하루 280kg, 보트 두 대가 연간 200~220톤의 부유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 
 
기존 수상 부유 쓰레기 수거선박들은 디젤을 동력으로 해 선박 잔유가 다시 강으로 흘러 드는 등 환경오염 문제가 있었지만, 이번에 한화가 기증한 태양광 보트는 태양광 패널과 배터리로만 구성되어 추가 연료가 전혀 필요가 없는 친환경 보트인 점이 특징이다.
 
최선목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사장은 “한화는 세계 1위의 태양광 사업을 활용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UN지속가능발전 목표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한화그룹의 글로벌 전진기지인 베트남에서도 친환경 기술을 활용해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캠페인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가 태양광 보트를 기증한빈롱시는 베트남 남부 메콩강 삼각주(메콩델타)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주민들의 생활쓰레기와 하수, 농업 및 산업 오·폐수로 인한 오염이 심각한 곳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쓰레기 수거선이 없어 강가에 떠내려온 쓰레기만 인력으로 건져 올리며, 대부분의 부유 쓰레기는 바다로 흘러가게 방치해 심각한 해양환경 오염을 야기하는 곳이기도 하다. 한화는 베트남 환경청의 추천을 받아 빈롱 지역에 쓰레기 수거 선박을 기증하게 됐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