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7 22:30 (월)
조현민, 대한항공 물컵갑질 후 14개월만에 한진칼 전무로 '경영복귀'
조현민, 대한항공 물컵갑질 후 14개월만에 한진칼 전무로 '경영복귀'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6.10 14:0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물컵갑질로 그룹에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복귀했다. 지난해 4월 대한항공 물컵갑질 폭로 논란 후 14개월만이다. 

조현민 한진칼 전무(사진=아시아타임즈DB)
조현민 한진칼 전무(사진=아시아타임즈, 대한항공 제공)

10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이날 서울 소공동 한진칼 사옥 사무실에 출근하고, 한진칼에서 사회공헌활동 및 신사업 개발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조현민 한진칼 전무 및 정석기업 부사장은 故조양호 회장의 강력한 유지를 받들어 형제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의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며 “조 전무는 그룹에서의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사회공헌 활동 및 신사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가 등기이사로 일을 시작 하냐는 질문에는 “등기이사에 선임된 것은 당연히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조 전무는 지난해 4월 외국인 국적으로 6년 동안 진에어 등기이사로 재직했다가 불법등기이사 논란이 일었다.    kyb@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