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7 22:30 (월)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현장경영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현장경영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9.06.1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중부 내륙지역에 위치한 경북 문경과 충북 보은 관내 영업점 방문을 마지막으로 2019년 상반기 현장경영을 마무리 했다.

10일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오른쪽 세 번째)이 중부 내륙지역 현장경영 중, 충북 음성군 소재 농협경제지주 음성축산물공판장을 방문해 시설 견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NH농협금융지주
10일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오른쪽 세 번째)이 중부 내륙지역 현장경영 중, 충북 음성군 소재 농협경제지주 음성축산물공판장을 방문해 시설 견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NH농협금융지주

지난해에는 도심권 금융점포 중심의 현장경영을 실시했다면, 올해는 금융소외지인 산간‧도서지역 중심의 최일선 점포를 위주로 방문했다. 수도권에 비해 금융서비스 혜택에서 소외된 농촌지역의 금융환경과 지역 중소기업들의 경영여건을 면밀히 점검해 농협금융 만의 포용적 금융 실천을 강조하기 위함이었다.

이에 따라 △4월초 강원권(고성, 속초)을 시작으로 △4월말 호남권(여수, 목포) △5월 도서권(울릉도) △6월 중부내륙권(문경, 보은) 등 원거리‧격오지 점포를 방문해 1박2일 일정으로 진행했다. 5월에는 세계 금융중심지 뉴욕 및 홍콩에 소재한 농협금융 점포와 현지법인을 방문하는 등 글로벌 현장경영 행보도 이어갔다.

김광수 회장은 직원들의 눈높이에서 인생 선배로서의 경험, 고민과 관심사, 마음가짐과 자세, 꿈과 희망 등 다채로운 화두로 소통했다.

더불어 격오지와 해외에서 근무하면서 겪는 애환을 격려하며 근로여건 개선을 약속하는 한편 금융환경 변혁 속에서 부단한 자기혁신 노력으로 진정한 금융전문가로 거듭날 것을 당부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4월 4일 강원권 현장경영 첫날 고성과 속초에 대형 산불이 발생해 현장대응 체제로 일정을 대폭 수정한 점과, 정부 및 언론의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서도 이웃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던 농협금융 직원들의 모습이라고 전했다.

하반기에는 현장경영에서 파악된 점포운영상의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면서, 디지털, 혁신금융 등 미래사업과 2020년 경영계획 준비를 위해 계열사 본사 임직원과의 소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농식품 산업 특화 벤처캐피탈 등 농협금융만의 차별적 혁신금융 추진과 같은 농협금융의 미래를 위한 굵직한 과제들을 보다 내실있고 체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3분기 내 단계별 전략을 마련하고 CEO회의, 임직원 워크샵, 청년이사회, NH미래혁신리더 및 90년대 직원과의 간담회 등 다층적 소통을 통해 경영방침에 대한 이해와 미래 변화관리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