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7 22:30 (월)
미국, 무역전쟁 전선 인도까지 확대 '본격화'… "인도 관세,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
미국, 무역전쟁 전선 인도까지 확대 '본격화'… "인도 관세,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06.1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미국 아이오와주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방문해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 (사진=연합뉴스/A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미국이 무역전쟁의 전선을 중국에서 인도로 확대하는 모양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20 정상회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만남을 앞두고 인도의 높은 수입관세를 지적하고 나섰다.

11일(현지시간) 인도 경제매체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인도는 미국산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에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의 높은 수입관세를 부과하고 있다”며 “모디 총리는 나의 좋은 친구지만 인도는 미국산 오토바이에 100%에 달하는 수입관세를 부과했던 반면, 우리는 아무것도 부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공정한 무역관계를 지적하고, 인도산 오토바이에 수입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하자 할리데이비슨 등 미국산 오토바이에 대한 수입관세를 기존 100%에서 50%로 인하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 낮은 수입관세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모디 총리는 전화 한 통만으로 수입관세를 50%로 낮췄지만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을 정도로 높다”며 “우리는 다른 국가들로부터 8000억 달러에 달하는 무역적자를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압력이 새로운 일은 아니지만 압박의 강도는 더 강해지고 있다. 지난 4월 트럼프 대통령은 인도를 ‘관세왕’이라 칭하며 높은 수입관세를 비판했고, 지난 5일부터 인도에 대한 개도국 특별관세혜택(GSP)이 공식적으로 중단됐다. 이에 따라 미국으로 수입되는 인도산 세탁기, 태양전지, 패널 등에 수입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또한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도 인도의 높은 수입관세와 대미 서비스 무역흑자를 지적했다.

지난 8일 인도 경제매체 비즈니스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모디 총리가 재집권에 성공한 만큼 경제개혁을 하고 기업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길 희망한다”며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 타겟으로 지정되고 ‘슈퍼 301조’ 조사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발표했다. ‘슈퍼 301조’는 미국 무역법 301조를 표현하는 단어로 다른 국가의 불공정무역 관행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의 일방적인 관세부과를 허용하는 법안이다.

한편 인도 정부는 미국이 5일부터 인도를 개도국 특별관세혜택 목록에서 제외하겠다는 발표에 대해 “유감스러운 결정이다”면서도 “미국과의 경제적 협력과 인적자원 교류를 활발하게 해나가겠다”고 발표했다. kt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