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02:30 (수)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사 전체의 1.8%...큰 변화 없어"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사 전체의 1.8%...큰 변화 없어"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6.12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새 외부감사법(신외감법)의 영향으 올해 12월 결산 상장사 중 '한정'이나 '의견거절' 등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12일 '2018년도 상장법인 감사보고서 주요 특징 및 신외감법 시행에 따른 향후 외부감사 환경 변화 검토' 보고서에서 이렇게 분석했다. 

황진우 선임연구원은 "12월 결산 상장사 2068곳(코스피 763곳·코스닥 1305곳)의 2018 회계연도 감사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1.8%인 37곳에서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전년도에는 상장사 2007곳 중 1.2%(25곳)가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 

전년에 비해서는 늘었지만 최근 3년치 비적정 의견을 받은 기업 평균인 0.9%와 큰 차이를 나타내진 않았다는 분석이다.

비적정 의견을 종류별로 살펴보면 작년도 '의견거절'을 받은 기업은 30곳으로 전년도(19건)에 비해 증가했다. 지난해 '한정'의견을 받은 기업은 7곳이었다 

자산 규모별로 보면 37곳 중 20곳(54.1%)은 자산총액이 1000억원 이하였고 3000억원 이하 기업이 15곳(40.5%)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 자산총액 5000억원 이하와 1조원 이상인 회사가 각각 1곳 있었다.

시장별로는 코스닥 상장사가 31곳(83.8%)을 차지했다.

황 연구원은 "코스닥 상장사가 코스피 기업에 비해 규모가 작다 보니 결산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고 계속기업의 불확실성도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황 연구원은 "지난해 적정의견을 받은 곳은 2031곳으로 그 비중이 98.2%였다"며 "이는 최근 3년치 평균(99.1%)과 비교할 때 눈에 띄는 차이는 없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신외감법 적용으로 표준감사시간 및 주기적 비지정제도가 도입되면서 전반적으로 감사환경이 개선됐지만 질적 개선 측면에서는 아직도 미흡하다"며 "감사 품질 향상을 위해 감사팀의 인력구성 현황을 공시하게 하고 지정감사인을 지정할 때에도 회계법인의 인력구성 평가 항목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 "외부감사의 적정보수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며 "감사보수의 최저한도를 설정해 감사서비스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