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27 06:00 (목)
태안해경, 해수욕장 안전관리 지원
태안해경, 해수욕장 안전관리 지원
  • 민옥선 기자
  • 승인 2019.06.13 14:1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태안해양경찰서
/사진제공=태안해양경찰서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최근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이 조기 개장되고 7월부터는 관내 모든 해수욕장이 전격 개장돼 해수욕장 물놀이 사고 등에 대비한 관계기관의 안전관리 업무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태안해양경찰서는 본격적인 해수욕장 이용 안전을 위해 관리청인 지자체와 예년 해수욕장 안전관리상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개선사항을 반영해 지자체 여건에 맞춘 '맞춤형 해수욕장 안전관리 지원 계획'을 마련하고 인력·장비 등 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작년의 경우 지자체의 지원 수요 협의에 따라 관내 30여 곳 해수욕장에 인력 87명, 구조장비 14대 및 순찰정 배치를 통해 해상 중심의 긴급구조 임무를 수행해 3년 연속 해수욕장 인명 무사고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해양경찰 해상구조대 편성 주요 구성원인 최일선 경찰관 100여명을 대상으로 각종 인명구조 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해상 중심의 구조능력 강화 노력을 지속해 왔다.

태안해경서 해수욕장 안전관리 담당자인 유정현 경장은 "해수욕장 인명사고 제로화를 이어가 안전한 해수욕장 문화가 정착하도록 해상중심 긴급구조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mos1207@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