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8 22:00 (수)
가평군, 블랙박스 활용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체계 구축
가평군, 블랙박스 활용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체계 구축
  • 권길행
  • 승인 2019.06.13 15:16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 무단투기 도로환경감시원 위촉
/사진제공=가평군
/사진제공=가평군
[아시아타임즈=권길행 기자]가평군은 13일 블랙박스를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했다.

군은 이날 군청 소회의실에서 관내 택시 운전자 148명을 도로환경감시원으로 위촉했다.

도로환경감시원은 개인택시 107대, 동운택시 41대로 이동하면서 관내 전역에서 발생되는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상시 감시하며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경각심을 일깨워 줄 예정이다

수도권에서 가까운 지리적 이점과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는 군은 하절기 행락철이면 급증되는 쓰레기 배출과 불법투기에 몸살을 앓고 있으며, 이에 따른 민원수요에 대비해 행정력도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군은 감시원이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을 담은 블랙박스를 제출하면 관련 조례에 의거, 건당 사례에 따라 최고 5만원까지 신고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날 위촉식에는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개인 및 동운 택시 대표, 운전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이번에 새로이 시도뒤는 민·관 협업 도로환경감시원 운영은 앞으로 군이 지양해야 할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민·관이 상생할 수 행정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tn11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