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7 18:00 (화)
"르노삼성차 잠정합의안 통과 돼야"...부산상공계 호소문 발표
"르노삼성차 잠정합의안 통과 돼야"...부산상공계 호소문 발표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9.06.13 17:5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상공계가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 최종타결을 촉구하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르노삼성차의 부산공장. (사진=연합뉴스)
부산상공계가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 최종타결을 촉구하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르노삼성차의 부산공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부산상공계가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 최종타결을 촉구하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13일 부산상공회의소는 호소문을 통해 "르노삼성차 발전과 지역 협력업체 경영안정을 위해 노사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데 환영한다"며 "14일 예정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반드시 임단협을 최종 타결할 수 있도록 노조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상의는 "르노삼성차 임단협 협상 자체는 정상적인 노·사 활동이지만,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기 때문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된다"면서 "현재 르노삼성차에 필요한 내수시장 신뢰 회복과 신규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반드시 최종타결에 이르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은 "르노삼성차 혼란이 장기간 계속됐지만, 결과적으로 파국으로 치닫지 않고 노·사 상생 선언문을 포함한 새로운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던 르노삼성차 노사는 전날(12일) 속전속결로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2차 합의안은 지난달 16일 도출됐던 1차 잠정 합의안을 토대로, 핵심 쟁점이었던 기본급은 동결하는 대신 사측은 성과급을 지급키로 했다.

당시 노사는 1차 잠정합의안을 통해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지급 △특별 격려금 976만원 및 생산격려금(PI) 50% 지급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에 합의했다.

특히 추가로 채택된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에는 노사 관계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 아래 신차 출시 및 판매를 위한 생산안정성 확보를 위한 방안이 담겼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