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27 06:00 (목)
이희규 민주당 의원, 선거법 위반 항소심서 벌금 500만원 구형...확정되면 의원직 상실
이희규 민주당 의원, 선거법 위반 항소심서 벌금 500만원 구형...확정되면 의원직 상실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6.13 19:14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이희규(충남·천안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항소심에서도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500만원을 구형받으면서 의원직 상실 위기에 놓였다.  

이희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희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13일 검찰은 대전고법 제 3형사부(전지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벌금 500만원 추징금 45만원을 구형했다. 

검사는 “피고인이 1심에서와 달리 금품수수 사실을 번복 및 부인하고 있지만 휴대전화 녹취록, 언론 인터뷰 등 여러 증거를 살펴볼 때 공소사실이 모두 입증되므로 무죄가 선고된 부분도 유죄가 인정된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이 의원 변호인은 “원심 판결에는 돈을 받은 것이 확인되지만 공천 대가로 보이지 않는다고 했지만, 검찰 공소사실에는 상대방이 도움을 받을 목적으로 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며 “범죄사실과 공소사실이 모순된 원심을 파기해야 한다”고 받아쳤다. 

이 의원은 지난 2017년 8월 한 도의원 예비후보로부터 “충남도의원에 공천이 되도록 도와주겠다”며 식사비 명목으로 45만원을 받았다. 이어 같은 해 7월 선거구민이자 당 지역위원회 간부에게 100만원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한편 이희규 의원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이달 27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선출직 공직자는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 당선이 무효가 된다. 
  kyb@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