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07:00 (월)
文대통령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다"
文대통령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다"
  • 류빈 기자
  • 승인 2019.06.1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둔 대표팀에 축전을 보내며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대한민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결승전이었다"며 "스톡홀름의 백야처럼 대한민국의 밤도 낮처럼 환해졌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저도 응원의 마음을 보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정용 감독님이 경기 때마다 했던 말이 있다. '멋지게 놀고 나와라', 선수들을 경기를 마음껏 즐겼다.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다"며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님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다.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또 "하나의 팀을 만들어오신 감독님, 코칭스태프, 축구협회 관계자 여러분도 수고 많으셨다"며 "축구 선수 아들을 뒷바라지 하느라 애쓰시고 마음 졸여오신 부모님들께도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나 된 마음과 서로를 믿는 신뢰는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우리 만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폴란드 우치에서 보내온 소식이 다뉴브강의 눈물과 애통함을 조금이나마 위로해주었으면 한다"며 "국민들께서도 유족들이 슬픔을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하게 손잡아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rb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