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9 17:30 (금)
남양주시 납세자보호관 제도, 기업과 시민에게 도움
남양주시 납세자보호관 제도, 기업과 시민에게 도움
  • 송기원 기자
  • 승인 2019.06.16 12:2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체납법인 재산압류·압류재산 매각 유예결정 등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남양주시가 지방세 고충민원 해결을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납세자보호관 제도가 지역 내 재정적으로 어려운 기업과 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남양주시 납세자보호관은 지역 내 A체납법인 취득세 체납액 8500만원을 1년간 체납 처분을 유예해 사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고 16일 밝혔다.

A체납법인은 공공개발사업 추진으로 부득이하게 공장이전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금곡리 산업단지내 토지를 취득했으나 개발사업 지연으로 취득세를 납부하지 못해 고액의 체납세를 납부할 수 없는 어려움에 처해 '납세자보호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납세자보호관은 A체납법인 재산의 압류나 압류재산의 매각을 유예하고 사업이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체납처분 유예 결정을 내렸다.

또한, 국세청 세무조사로 어려움을 겪는 B법인에게 지방소득세 신고기한을 연장해 줬으며, 납부하기 어려운 고액 지방세 납세자에게 6개월에서 1년간의 납부기한을 유예하는 등 도움의 손길을 주고 있다.

김혜정 납세자보호관은 "납세자보호관 제도 운영을 통해 납세자의 권익보호는 물론 지방세 과세의 신뢰도를 높여 납세자가 우대 받는 조세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납세자보호관'제도 활성화 및 세금으로 고통 받는 시민들의 어려운 사정을 현장에서 듣기 위해 '찾아가는 세무 상담 서비스'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skw505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