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납세자보호관 제도, 기업과 시민에게 도움

송기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2:23: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내 체납법인 재산압류·압류재산 매각 유예결정 등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남양주시가 지방세 고충민원 해결을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납세자보호관 제도가 지역 내 재정적으로 어려운 기업과 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남양주시 납세자보호관은 지역 내 A체납법인 취득세 체납액 8500만원을 1년간 체납 처분을 유예해 사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고 16일 밝혔다.

A체납법인은 공공개발사업 추진으로 부득이하게 공장이전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금곡리 산업단지내 토지를 취득했으나 개발사업 지연으로 취득세를 납부하지 못해 고액의 체납세를 납부할 수 없는 어려움에 처해 '납세자보호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납세자보호관은 A체납법인 재산의 압류나 압류재산의 매각을 유예하고 사업이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체납처분 유예 결정을 내렸다.

또한, 국세청 세무조사로 어려움을 겪는 B법인에게 지방소득세 신고기한을 연장해 줬으며, 납부하기 어려운 고액 지방세 납세자에게 6개월에서 1년간의 납부기한을 유예하는 등 도움의 손길을 주고 있다.

김혜정 납세자보호관은 "납세자보호관 제도 운영을 통해 납세자의 권익보호는 물론 지방세 과세의 신뢰도를 높여 납세자가 우대 받는 조세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납세자보호관'제도 활성화 및 세금으로 고통 받는 시민들의 어려운 사정을 현장에서 듣기 위해 '찾아가는 세무 상담 서비스'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