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9 17:30 (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직제화’ 확정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직제화’ 확정
  • 류빈 기자
  • 승인 2019.06.16 13:26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임시조직인 방역정책국이 행정안전부 신설기구 평가 심사위원회 심사에서 정규 직제화하기로 결정됐다고 16일 밝혔다.

2017년 8월 신설돼 올해 9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던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은 가축전염병 유입방지 및 발생 시 방역 대응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는 조직으로 이달 현재 정원은 38명이다.

농식품부는 2017년 8월 방역정책국이 신설된 뒤 2년가량 가축 방역에 성과를 낸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발생하면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주는 구제역은 지난해 2건, 올해 3건 발생에 그쳤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는 지난해 22건 발생했으나 올해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방역정책국 정규화를 계기로 가축 질병 예방과 질병 발생 시 조기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또 농식품부 축산환경복지과(현 축산환경자원과)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김해·춘천·제주 3개 가축질병방역센터'도 정규화하기로 결정했다. rb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