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담보신탁 부동산 대출 수수료 줄어든다

신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2:0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상호금융조합 7월부터 시행…새마을금고 9월 시행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상호금융기관에서 부동산 담보신탁으로 돈을 빌릴 때 수수료 부담이 대폭 경감된다. 만약 담보신탁을 통한 1억원 대출 시 차주의 비용부담금액은 5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개선방안 적용후 7만5000원으로 줄어든다.


1억원 대출시 부동산 담보신탁 비용부담주체 변경 효과(예시). /사진=금감원
1억원 대출시 부동산 담보신탁 비용부담주체 변경 효과(예시). /사진=금감원

금융감독원은 상호금융조합(농협·수협·신협·산림조합)의 내규와 각 조합중앙회 업무방법서를 개정해 다음 달부터 새로운 수수료 체계를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마을금고도 같은 내용으로 중앙회 내규와 개별 금고의 상품설명서를 개정해 9월부터 적용한다.


상호금융에서 부동산 담보신탁으로 대출할 경우 대출자는 신탁보수, 등기신청수수료, 법무사수수료, 인지세 50%를 내왔다.


앞으로 신탁보수와 등기신청·법무사수수료는 조합이 내야 한다. 인지세 50%와 감정평가수수료도 조합 몫이다. 대출자는 인지세의 나머지 50%만 내면 된다.


지난해 상호금융의 담보신탁 대출은 1만4552건이었다. 이들 대출에서 대출자가 부담했던 금액 중 345억원이 앞으로는 조합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


금감원 측은 "차주가 부담해온 담보신탁 수수료를 조합이 직접 부담함에 따라 차주는 불합리한 담보신탁비용 절감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담보신탁은 소유권을 신탁회사에 넘기고 수익증권서를 받아 조합에 주면 대출이 실행된다. 소유권 변동이 없는 근저당권 설정 대출과 방식은 다르지만 실질은 같다.


담보신탁은 다른 채권자의 가압류에서 자유롭고, 소액임차보증금 공제(방 공제)가 없어 대출가능액이 많다. 대신 소유권이 이전되고, 근저당권 설정보다 비용 부담이 컸다.


이번 개정으로 담보신탁 비용이 근저당권 설정보다 적은 수준으로 줄어들면서 자영업자들이 사업자금 등을 대출하는 데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1억원 대출에서 근저당권 설정은 13만5000원의 비용 부담이 발생한다. 이런 차이를 비교 예시하도록 상품설명서를 개정한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진주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