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07:00 (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7월 유류할증료 인하...'최대 4만9200원'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7월 유류할증료 인하...'최대 4만9200원'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6.17 14:0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7월부터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3개월 만에 한 단계 인하된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 때문인데 이에 따라 국제선 항공권 유류할증료는 7월 발권 기준 편도 최고 6만1200원에서 4만9200원으로 내려간다. 

(그래픽=아시아타임즈)
국내 각 항공사 (그래픽=아시아타임즈)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7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5단계에서 4단계로 내린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로 떨어지면 받지 않는다. 

7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기준이 되는 지난 5월 16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77.34달러, 갤런당 184.21센트로 4단계에 해당한다. 

항공사별로 보면 대한항공의 경우 운항거리 500마일 미만부터 1만마일 이상까지 총 10개 구간으로 유류할증료를 부과하는데 7월 유류할증료는 최저 6000원부터 최고 5만400원까지다. 다만 대한항공에는 10구간에 해당하는 1만마일 이상 노선이 없기 때문에 실제 부과되는 최대 액수는 4만9200원(9단계)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부터 5000마일 이상 등 총 9개 구간으로 나눠 최소 7200원부터 최대 4만16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한편 올해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지난 2월 2단계까지 하락했지만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인해 4~6월에는 5단계를 유지한 바 있다.  kyb@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