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9 17:30 (금)
안양시, 기초단체 첫 청년층 학자금대출 상환연체액 100만원 지원
안양시, 기초단체 첫 청년층 학자금대출 상환연체액 100만원 지원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9.06.17 14:0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시장-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안양시
/사진제공=안양시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학자금 대출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길이 열렸다.

안양시가 학자금 대출상환을 제때 하지 못한 청년층에게 최대 100만원을 지원해 신용유의자 등록 해제를 추진한다.

전국 기초지자체로는 첫 사례로 안양시는 청년정책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최대호 시장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17일 안양시청에서 청년 부실채무자 신용회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학국장학재단으로부터 대출 받은 학자금을 제때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등록된 부실채무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돕고자 마련된 자리다.

협약에 따라 안양시는 부실채무 청년 1인당 총 채무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초입 금으로 1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해줄 계획이다. 또 한국장학재단은 이를 근거로 학자금 대출 신용유의자 등록을 해제하게 된다.

나머지 대출상환액은 당사자 본인이 10년 이내 장기분할 상환으로 갚아나가야 한다.

이렇게 되면 신용카드 발급제한과 이동전화 가입불가 등으로 사회활동이 제약됐던 청년들은 회생의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7월 한 달 동안 19∼39세 청년층을 상대로 신청을 받고 적격여부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