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01:30 (일)
서인영 "과거 청산하고" 무슨 일 있었나? "프로답지 못했다"
서인영 "과거 청산하고" 무슨 일 있었나? "프로답지 못했다"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9.06.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3 - 대농원정대'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서인영이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3 - 대농원정대'에 출연한 가운데 과거 서인영의 욕설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17일 서인영은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3 - 대농원정대'에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서인영에 대해 "새롭게 한 번 시작해 보라고 (불렀다)"며 "과거 청산하고. 얘도 쉴만큼 쉬었지 않냐"고 말했다.

서인영은 과거 욕설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지난 2017년 온라인커뮤니티에서 JTBC '님과 함께 시즌2 - 최고의 사랑' 촬영 중 스테프에게 욕설을 했다는 폭로글이 게재되고 서인영이 폭언을 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됐었다.

이후 서인영의 소속사 측에서 사과문을 통해 사과했고, 서인영은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지난해 8월 섹션TV연예통신을 통해 욕설 논란에 대해 "작가가 아니고 매니저"라고 해명하며 촬영 중단에 대해 "프로답지 못했다"라며 재차 사과했던 바 있다.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당시 서인영은 "메인 작가에게 욕을 한 적이 없다"며 "욕설 논란은 매니저에게 한 욕이다. 편하게 지내는 매니저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2박3일 동안 일정이 빡빡했고, 당시 매니저가 없던 크라운제이까지 대리했다"며 "내가 일에 과부하가 걸렸고 정신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섹션TV는 당시 매니저와의 인터뷰를 별도로 진행했고 매니저 역시 "실제는 저와 통화하며 욕을 한 부분이었다"며 "저희가 잘 케어하지 못해서 일어난 일이다. 미안했다"고 해명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