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06:30 (월)
'고유정 사건' 전남편 유족, 고유정 아들 친권상실 청구
'고유정 사건' 전남편 유족, 고유정 아들 친권상실 청구
  • 강은석 기자
  • 승인 2019.06.1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고유정 씨에게 살해당한 전남편의 유족들이 18일 고씨에 대해 아들에 대한 친권상실을 법원에 청구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씨에 의해 살해당한 전남편 강모(36)씨 유족은 이날 친권상실 선고 및 미성년 후견인 선임을 요구하는 심판청구서를 제주지방법원에 접수했다.

유족 측은 심판청구서를 통해 "친권자에게는 민법상 자녀 거소지정권과 징계권, 대리권까지 포괄적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고유정과 같이 잔혹한 패륜 범죄를 저지른 자의 경우 친권을 상실시킬 필요성이 매우 크다"며 "고인의 자녀 복리와 장래를 위해 하루빨리 고유정 친권이 상실되고 후견인이 선임돼야한"고 주장했다.

또한 전남편 강씨가 소유하고 있는 각종 특허권 등 재산에 대한 상속인이 현재 아들로 돼 있는 만큼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고씨가 친권을 가져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면서 후견인으로 전남편 강씨의 남동생을 선임했다.

유족 측의 법정대리인인 강문혁 변호사는 "고유정에 대한 검찰 기소와 법원의 재판이 끝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며 "고인 아들의 복리문제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하루빨리 미성년 후견인을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하고 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