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1 10:30 (토)
"암호화폐 자금세탁 차단"…거래소, 가이드라인 대응 '분주'
"암호화폐 자금세탁 차단"…거래소, 가이드라인 대응 '분주'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6.18 17:2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오는 21일 발표될 암호화폐의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담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가이드라인에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는 FATF가 거래소에 강력한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을 요구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오는 21일 암호화폐의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담은 규제 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오는 21일 암호화폐의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담은 규제 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사진제공=연합뉴스

18일 블록체인업계에 따르면, 한국블록체인협회는 21일 FATF 규제 권고안 발표에 맞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FATF 규제 권고안에 대한 세부 설명과 권고안이 국내 암호화폐 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대응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자유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FATF의 규제 권고안에 자금세탁방지(AML) 및 테러자금 조달방지(CFT)를 위한 암호화폐 산업 규제방안이 담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FATF는 지난 2월 프랑스에서 열린 총회에서 △암호화폐 위험기반 검사·감독(고위험 거래, 사업자 집중검사·감독) △암호화폐 송금 시 송금인·수취인정보 수집·보유 △정보공유 △거래사이트 신고·등록 △의무불이행 시 제재 등 자금세탁 방지에 초점을 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FATF 규제 권고안에는 강도 높은 AML 기준을 둘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며 "이에 대형 거래소들은 서둘러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지만, 자본력이 약해 해당 기준을 준수하기 어려운 중소형 거래소들은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최근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신설한데 이어 FATF의 AML 기준이 발표되면 이에 맞춰 시스템을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빗썸은 북한, 이란 등 FATF가 지정한 AML 비협조국가 11개국의 거주자가 암호화폐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별도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후오비 코리아도 자체 AML 규정을 마련, 자금세탁 등 각종 금융 범죄를 차단하기 위해 입출금 심사 과정을 강화했다.

후오비 코리아 측은 금융위가 발표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과 '특정 금융거래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을 보완함과 동시에 감시목록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자체 FDS 알고리즘과 다양한 거래 패턴을 지속 업그레이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