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9 17:30 (금)
당신이 사는 곳엔 시민안전보험 있나요?
당신이 사는 곳엔 시민안전보험 있나요?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6.19 15:3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후유장해 등 이어 보장도 다양화
"보험금은 시민이 직접 신청해야"

확산되는 지자체 '시민안전보험'
개인보험 있어도 추가 보상
"보험금은 시민이 직접 신청해야"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 00시에 거주 중인 김 모씨는 건물 화재로 인해 팔과 다리 등에 상해를 입었다. 개인적으로 상해보험에 들어 있어 보험금을 받아 치료비로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거주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홍보하는 '시민안전보험'을 알게 돼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지자체에 전화를 걸었다. 개인적으로 가입한 보험과는 별개로 시민안전보험을 통해 보험금이 또 나올 수 있다는 것이었다. 김 모씨는 거주민들을 위해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해 준 지자체가 참 고맙게 느껴졌다.

자전거보험에 이어 상해보험의 일종인 시민안전보험을 도입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이 늘고 있다. 시민안전보험의 보장금액은 통상 자연재해나 화재 등으로 인해 사망이나 후유장해 발생시 최대 1000만원 수준으로, 개인이 들어둔 보험과는 별개로 보험금을 지급하는 장점이 있다.

다만 보험금 신청은 피해를 입은 당사자가 직접 해야 한다. 지자체에서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했더라도 모르고 보험금을 신청하지 않으면 혜택을 받을 수 없다. 불의의 사고시 거주 지자체에 보험 가입 여부를 꼭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자연 재해와 재난 발생 등으로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지방자치단체들이 자연 재해와 재난 발생 등으로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자연 재해와 재난 발생 등으로 시민들의 안전이 강조되면서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하는 지자체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시민안전보험은 가입 지자체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시민이면 자동으로 가입돼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일종의 상해보험이다.

지자체가 맺은 계약에 따라 보장금액과 내용이 조금씩 다르지만 통상 자연재해를 비롯해 폭발이나 화재에 의한 사망·후유장해 등을 1000만원 한도로 보상한다. 최근에는 대중교통 이용 중 사망‧후유 장해 사고,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 다양한 보장도 추가되고 있다.

지자체가 보험료 전액을 지불하지만 보험금 신청은 피해를 입은 시민이 직접 해야 한다. 지자체에서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시민이 보험금을 신청하지 않으면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업계에 따르면 인천, 수원, 성남 등 72개 시‧군‧구가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하고 있으며, 거주 인구가 많은 서울시도 내년 1월부터 관련 보험을 가입할 예정이다.

시민안전보험을 통해 보험의 혜택을 받은 사례도 속속 나오고 있다. 충북 충주시는 지난 4월 농기계 사고로 숨진 이의 유족에게 시민안전보험을 안내해 보험금 1000만원을 지급했다. 인천시에서도 지난 2월 주택 화재사고로 인한 사망자 유족에게 시민안전보험금이 주어졌다.

보험업계도 수익성 보단 공익적 성격에서 지자체의 시민안전보험 사업에 동참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시민안전보험의 경우 가입 대상이 지자체 소속 주민 전체인 대규모 단체가입이라는 점에서 보장을 제한적으로 설계할 수 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자전거보험이나 시민안전보험 모두 보험사들이 수익을 기대하고 뛰어들기 보단 공익적 성격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